도서목록
물방울무늬 원피스에 관한 기억
한미영
변형A5 | 136쪽 | ISBN 978-89-7075-409-3 03810
2007년 9월 17일 발행 | 값 6,000원
2007 4분기 우수문학도서(문화예술위원회)

1. 일상의 기억을 아름답게 포착해내는 섬세한 서정 한미영 시인은 계간 시전문지인 《시인세계》의 첫 공모 당선자로 2003년 등단했다. 당시 심사를 맡았던 신경림 시인은 “한미영의 시들은 삶의 무게 같은 것을 느끼게 한다. 연륜이 묻어 있는 시들이다. 요즘 신인들의 시가 대체로 손끝 재주에만 매달려 식상하게 하는데, 그의 시는 사뭇 다르다. 손끝으로가 아니라 가슴으로 쓰고 있다는 느낌을 준다. 그러면서도 사물을 보는 …

달님도 인터넷해요?
김미희 | 김은영 그림
변형A5 | 144쪽 | ISBN 978-89-5734-038-7
2007년 5월 5일 발행 | 값 8,500원
2007년 3분기 우수문학도서(문화예술위원회)

1. 유쾌한 웃음과 따스한 서정 『달님도 인터넷해요?』는 2006년 문화예술위원회가 선정한 <뉴스타트 지원금> 동시부문 수혜 시인 김미희의 첫 동시집이다. 넓고 깊은 시적 상상력 속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쾌한 웃음과 따스한 서정이 가득한 이 시집은 명쾌하고 투명한 어린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세상의 소리를 듣고, 세상을 향해 속삭인다. 또한 수록된 시편들은 남극의 얼음바다를 깨뜨리고 나아가는 쇄빙선처럼 시…

바퀴 달린 집
류경일 동시집 | 박진호 그림
135쪽 | ISBN 89-5734-037-8
2006년 9월 30일 발행 | 값 8,500원
2006 4분기 우수문학도서(문화예술위원회)

동시를 쓰는 사람들은 완전한 아이들의 눈을 가져야 한다. 발견하는 눈, 경이를 느끼는 눈, 자유로운 눈! 류경일은 <바퀴 달린 집>에서 어른이 보는 아이들의 세계를 그리는 것이 아니라 아이만의 눈으로 사물을 보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어른이 바라보는 아이들의 세계란 결국 어른이 아이를 사칭하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많은 어른들이 쓴 동시들이 어른-아이의 눈으로 본 세계를 그려낸다. 그것은 너무 뻔해서 재미…

짧은 뱀
베르나르 뒤 부슈롱 | 성귀수 옮김
B6 | 204쪽 | ISBN 89-7075-366-4 03860
2006년 9월 11일 발행 | 값 8,800원
2004년 아카데미 프랑세즈 상

1. 한 편의 충격적인 우화 76세의 나이에 발표한 첫 소설이 프랑스 최고 권위의 문학상을 수상하였다고 하면 곧이들을 사람이 있을까? 하지만 놀랍게도 2004년 아카데미 프랑세즈 심사위원 15명 중 13명의 압도적인 지지로 생애 첫 작품을 써낸 70대 노인에게 다소 보수적인 권위로 정평 높은 문학상이 수여되었다. 76세의 신인에게 프랑스 최고 권위의 문학상이 주어졌다는 것도 놀랍지만, 수상작인 이 1년에 만여 건이나 답지…

유리창
장인수
변형A5 | 111쪽 | ISBN 89-7075-369-9 03810
2006년 9월 5일 발행 | 값 6,000원
2006 4분기 우수문학도서(문화예술위원회)

1. 반성과 해학을 넘나드는 능란함 그리고 절실함 장인수의 시는 절실하다. 시가 간절하니 중언부언하지 않으며, 그래서 절제되어 있고 명료하다. 소통되지 않는 언어의 시대에 살고 있는 독자들에게 장인수의 시는 목마름을 시원스레 해소하여 주는 달디단 샘물이다. 제 할 말을 조심조심 하는 편이어서 태작이 보이지 않고, 타인에 대해 지극함을 품고 있어서 반성과 해학을 넘나든다. 시가 절실하면 슬픔이 과장되고 시가 재…

오늘은 이 산이 고향이다
이종만
변형A5 | 104쪽 | ISBN 89-7075-368-0 03810
2006년 8월 25일 발행 | 값 6,000원
2006 문화관광부 교양도서

1. ‘벌 치는 시인 이종만’ 등단 14년 만의 첫시집 이종만 시인에게 꽃과 벌, 즉 양봉은 시 못지않은 생업이다. 아니 그의 시는 꽃과 벌 사이에서 나온다. 화신花信을 따라 남녘 바닷가에서 휴전선 부근까지 올라간다. 꽃은 치열한 생명이고, 벌 또한 자기 생을 단 한치도 낭비하지 않는 치열한 생명이다. 꽃과 벌에게서 생명의 신비를 배우는 것이다. 그는 꽃의 맨 앞에서 벌과 함께 꿀을 따고, 꽃의 맨 뒤에서 시를 쓴다. …

엄마는 알지 - 노길자 유아 동시집
노길자 하은진 시낭송 | 전혜원 그림
76쪽 | ISBN 978-89-5734-039-4
2006년 7월 6일 발행 | 2008년 7월 31일 개정판 | 값 15,000원
20회 영남아동문학상
2006년 경남문학회 우수작품집

0세에서 2세까지의 아기들을 위한 엄마하고 함께 듣는 유아 낭송시집! 1. 엄마가 들려주는, 아기를 위한 따스한 사랑의 시집 심술이 잔뜩 그려진 너의 얼굴도 크렁크렁한 너의 눈물도 만두처럼 오므린 화가 난 너의 입도 엄마 눈엔 세상에서 제일 예쁜 아기란다. ―― 「콩깍지」 시낭송 CD와 함께 출간된 노길자 (盧吉子) 시인의 <엄마는 알지>는 갓 태어난 아기에서부터 만 2세까지의 영아기(0-2세) 유아들을 위한 국내 최…

투덜이 장과 명랑한 장
세귀르 백작부인 글 정진숙 옮김 | 오라스 꺄스뗄리 그림
372쪽 | ISBN 89-5734-033-5
2006년 5월 1일 발행 | 값 9,400원
프랑스 문화원 추천 어린이 도서

이름이 똑같은 두 소년이 함께 성장하며 맞이해 가는 엇갈린 운명 이야기 이 동화는 착하고 긍정적으로 살면 행복해지고, 늘 불평하고 부정적으로 살면 불행해진다는 전형적인 ‘권선징악’ 구도의 이야기이다. 재미있게도 같은 이름(‘장’)을 가진 두 주인공은 성격과 행동이 판이하게 다르다.(구별을 위해 투덜이 ‘장’은 ‘자노’라는 애칭을 사용하였다.) 장은 어렵고 힘겨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항상 명랑하고 긍정적인 생각…

악동 찰스
세귀르 백작부인 글 원용옥 옮김 | 오라스 꺄스뗄리 그림
273쪽 | ISBN 89-5734-032-7
2006년 5월 1일 발행 | 값 8,400원
프랑스 문화원 추천 어린이 도서

150년이 넘게 세대를 이어가며 지속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프랑스 국민동화 귀여운 악동 찰스의 장난은 기발하다 못해 엽기적이기까지 하다. 장난에 있어서는 영화 의 맥컬리 컬킨도 따라올 수 없는 천재성을 지닌 아이다. 그래서 읽어가는 내내 이 악동 찰스의 장난에 끊임없이 미소를 지을 수밖에 없다. 그뿐 아니라 우리도 모르는 사이 공범이 되어 어느 순간 찰스를 응원하게도 된다. 찰스는 원래부터 나쁜 아이가 아니었…

연적
문형렬
399쪽 | ISBN 89-7075-353-2
2006년 4월 5일 발행 | 값 9,800원
2006 문화관광부 교양도서

꿈을 꾸듯 빠져드는 슬픈 사랑의 여정 신춘문예 4관왕. 시와 소설의 경계를 넘나들며 80,90년대 문단의 로맨티스트로 독자와 동료 문인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던 문형렬, 그가 돌아왔다. 10년간의 기나긴 외도를 끝내고 본업인 작가의 길로 들어선 그는 작가의 말을 통해 “서울 생활을 접으며 육효를 뽑아드니 풍지관이 나왔다. 이리저리 바람에 불려 떠다니는 형세였다. 그리고 10년이 지나 꼼짝없이 다시 효를 뽑아들었다. …

1 / 2 / 3 / 4 / 5 / 6 / 7 /